기후위기시계
  • 전국 지적측량 경진대회서 전남도청 '금상'
경계분쟁 발생 예방차원서 실시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라남도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전국 지적측량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국 지적측량 경진대회는 담당 공무원의 지적측량기술 등 역량을 강화하고 정확한 측량성과 결정 검사를 통해 경계분쟁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매년 실시되고 있다.

올 해는 전국 시도 및 시군구 공무원 28개 팀이 위성(GPS․GNSS 측량)을 기반으로 한 지적측량(분할·경계복원)으로 담양군에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도내에서는 전남도청, 광양시, 영암군, 무안군 등 4팀이 경진대회에 참여했다.

전남도는 대회에 앞서 지난 10~11일 도와 22개 시군 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적측량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친 결과 이번 대회에서 금상을 차지했다.

이번 경진대회를 통해 선발된 우수인력은 지적측량의 적정여부를 판단하는 중앙지적위원회 지적측량적부(재)심사를 위한 조사측량자로 위촉하는 등 토지경계분쟁의 해결사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박석호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 지적 측량 전문성을 강화하고 업무 능력 향상을 위한 계기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도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