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이강 서구청장, 성폭행 ‘무혐의’…경찰, ‘증거불충분’
광주경찰청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성범죄 가해자로 지목돼 고소된 김이강 광주 서구청장이 경찰 수사 결과 ‘무혐의’ 판단을 받았다.

29일 광주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성폭행(준강간 등) 혐의로 고소된 김이강 청장에 대해 불송치(무혐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한 후보의 캠프에서 알게된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과거 휴대전화를 증거로 받아 포렌식 감식 조사하고 대질 신문 등을 했다. 하지만 김 청장의 구체적인 혐의를 찾지 못했다.

광주경찰청은 “성폭행 사건인 탓에 상세한 이유를 밝힐수는 없다”며 “수사 결과 범죄 혐의를 입증할 뚜렷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해 불송치 결정했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