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충무 영주시의원 영주시 청사 이전제기…구도심활성화 위해
이미지중앙

우충무 영주시의원(영주시 의회 제공)


[
헤럴드경제(영주)=김성권 기자]영주시 청사를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공식 제기됐다.

우충무 경북영주시의원(무소속, 가흥1·2) 28일 열린 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시내 공영주차장 운영 운영방식과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영주시청사 이전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우 의원은 "8월말 기준 등록된 차량은 58358대로 인구 기준 1.73명당 한 대의 차량이 등록됐다""일부 공영주차장의 경우 운영방식과 불편한 입지 여건으로 이용률이 낮아 막대한 예산을 들인 주차장은 텅 비어 있고 주변 도로는 무질서와 불법 주·정차로 혼잡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현재 시청사도 늘어나는 행정수요와 조직 확대에 따른 주차공간과 사무공간 부족, 시설 노후화에 따른 증축 및 보수공사 등으로 2008년 본관 리모델링비 34억원, 2018년 별관 주차 타워 신축 58억원 등 비용을 집행했지만 아직도 추가사업을 매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구도심 상가 점포들을 활력을 잃어가고 있고 구도심~신영주~가흥신도시로 이어지는 도심 이동으로 구도심의 인구는 감소하고 있지만 도시의 유지 관리에 재정수요는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미래를 위해 언젠가는 진행해야 할 시청사 이전에 대해 효율적 방안 마련에 행정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시장의 견해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미 지난 7·8대 의회에서 5분 발언과 시정질문을 통해 구도심 공동화현상을 막는 방안으로 영주시청사 이전 계획수립을 집행부에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어떤 견해도 밝히지 않고 있다""집행부는 구도심 활성화 방안으로 영주시 청사 이전을 어떻게 생각하느지, 구도심 공동화 현상을 막을 방법이 있는지 계획을 밝히라"고 따졌다.

"시민들이 스마트앱을 통해 주차장 위치와 잔여주차대수 확인, 장기주차권 구매 등을 할 수 있도록 스마트한 주차장 운영방안을 마련, 주차장 관리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시청사 이전 문제는 여러 절차적 문제를 안고 있는만큼 다양한 여론을 수렴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