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릉도 뇌출혈환자 "골든타임 지킨다"…SK㈜ C&C, 'AI 뇌출혈 판독 솔루션' 군 의료원에 공급
이미지중앙

김영헌 울릉군 보건의료원장이 의료원 1층 방사선실에 설치된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 진단 기기를 작동하고 있다(보건의료원 제공)


[
헤럴드경제(울릉)=김성권 기자]의료사각지대인 울릉도에서 발생하는 뇌출혈 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할것으로 보인다.

SKC&C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뇌출혈 영상 의료 솔루션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을 울릉군 보건의료원에 공급했기 때문이다.

울릉군 보건의료원은 지난달말 SKC&C로부터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을 공급받아 의료원 1층 방사선실에 설치하고 본격운영하고 있다.

SKC&C와 군 보건의료원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뇌 컴퓨터단층촬영(CT)영상을 수초 내로 분석해 97% 이상 정확도로 출혈 위치와 이상 여부를 의료진에게 알려준다.

놓치기 쉬운 작고 미세한 출혈도 판독할 수 있다.

작년 8AI 뇌출혈 진단 의료기기 중 처음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의료기기 품목 허가도 받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올해 초 강원도 평창군 보건의료원을 시작으로 전라북도 무주군 보건의료원에 이은 3번째 공공 의료기관 오픈 사례다.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위치한 백령병원도 8월말 오픈 일정으로 설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보건의료원은 의료취약지 보건소에 병원 기능이 추가돼 있는 보건의료기관으로 전국에 15곳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독도의 모섬인 울릉도에 이 솔루션을 보급한 것은 사회적 가치 창출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울릉군보건의료원은 울릉도의 유일한 의료기관으로 주민 9000명을 비롯 매년 30만명에 달하는 관광객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그동안 위중한 환자는 보건의료원에서 빠르고 정확한 응급치료 후 헬기와 경비정을 동원해 육지병원으로 호송해야 하는데, 현재 의료진 규모와 의료원 시설로는 뇌출혈과 같은 위중 질환을 다루기 쉽지 않았다.

김영헌 울릉군보건의료원장은 "솔루션 도입을 통해 국내 대표 도서지역이자 의료 취약지역인 울릉군의 응급 의료 체계 및 서비스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