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가어항 불법적치물 정비 ‘칼 뺐다’…울릉군 행정대집행 ‘만지작’
이미지중앙

각종폐어구와 불법 시설물들이 널려있다(김성권 기자)


[
헤럴드경제(울릉)=김성권 기자]울릉도 국가어항에 대대적인 환경정비가 시행된다.

동해안 어업전진기지인 저동항과 남양항, 현포항등 3곳의 국가어항을 미항으로 관리해 쾌적한 어항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경북 울릉군은 국가어항 공익저해요소 근절을 위한 환경정비를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위반 시 엄격한 행정대집행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어항별로 단계적 정비에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우선 1차로 저동항을 5개구역으로 나눠 시행한후 남양항과 현포항은 23차로 별도 계획 수립후 정비한다.

이미지중앙

원상회복(자진철거)명령 스티커(사진=김성권 기자)


군은 지난 6월부터 저동항 무단점유행위(헤럴드경제 61일자 보도) 실태를 점검한후
사전 계도 계획을 수립했다.

그 결과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집중 계도를, 25일부터 815일까지 3주간 1차 자진철거 및 원상회복을 유도하는 한편 관련 안내 현수막을 내걸고 어항구역 내 금지행위에 대한 원상회복(자진철거)명령스티커도 함께 부착했다.

이후 군은 자진철거 기한 내 미 철거 대상에 대해 다음달까지 1.2차 대집행 계고 조치후 최고장을 발부한후 10월에는 행정대집행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저동항 무단 적치물은 5개구역으로 세분화해 구역별 따로 날짜를 잡아 행정대집행을 진행한다.

A구역은 남방파제~ 어판장, B구역은 어민철공소~관해정, C구역은 관해정~울릉회센터, D구역 신흥어촌계(북방파제), E구역으로는 저동어판장 일원이다.

이곳 5개구역에는 무단컨테이너점용과 무질서한 어구등이 방치돼 있다.

또한 오토바이 도로 무단점.사용과 무질서한 오징어덕장. 고무대야방치, 폐기물,불법건축물등이 적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상업용 냉동고까지 설치돼 사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군은 오는10월 행정대집행에 앞서 지난달 22일부터 29일까지 관계부서 합동 계도 반을 꾸려 매일 오후2시부터 울릉읍 저동항 내에서 자진철거 계도활동을 펼쳐왔다.

이미지중앙

저동항 여객선 터미널 인근에 불법건축물이 보란듯이 설디돼 있지만 단속은 전무하다. 이불법 건축물에 자진철거 기간 운영이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사진=김성권 기자)


이는 자진철거를 유도하고 민원발생을 최소화 하기위한 조치로 보인다.

울릉군의 이번 국가어항 불법적치물 정비계획과 관련, 지역주민들이 반색하고 나섰다.

저동주민 이모(59)씨는 하루에도 수천 명의 관광객이 드나드는 항구에 각종 오물과 폐기물등이 산더미처럼 쌓여 청정울릉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있었다이번 기회에 잘 정비된 항구로 모든 사람들이 힐링의 공간으로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군의 이번 국가어항 정비계획은 남한권 군수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평소 주민의 한사람으로 또한 군수 후보와 당신인 신 분때부터 각 마을의 어항정비는 필수적이며 또한 그 공간을 주민과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돌려 줘야 한다는 원칙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군수는 물법 적치물을 수시로 치우고 단속해야 함에도 수년을 방치해 이제는 처리과정 에도 한계에 다다랐다. 오래 전부터 민선이라는 제도 때문에 표를 의식하듯 단속을 하지 못한다는 오해의 소지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 계기를 통해 국가어항이 곧 내가 사용하는 앞마당이 다고 생각하시고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아름다운 미항을 가꾸는 일에 모두가 동참하고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