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시민단체, 현직의원 잇단 비위 의혹 광주시의회 비판
금품 수수로 입건돼 수사 도중 해외 잠적
광주시의회{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시의회 의원들의 비위 의혹이 이어지면서 광주 노동·시민단체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현직 시의원이 금품 수수로 입건돼 수사를 받는 도중 해외로 도피해 잠적해버렸다. 저질 정치꾼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큰 문제는 민주당이 지방선거 전에 이 사실을 알고도 쉬쉬했다는 것이다. 이는 광주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은 지역구 20곳 중 11곳에서 무투표 당선됐고, 나머지 9석 역시 민주당이 독차지했다” 며 “그렇다면 더욱 겸손하게 시민을 받들어야 함에도 진정성 있는 사죄와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 등이 포함된 ‘의정 혁신과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시민단체 연석회의’도 최저임금법 위반 등으로 피소된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을 정면 겨냥한 성명을 냈다.

이 단체는 “상황이 엄중한데도 박 의원은 고발인의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 오히려 고발인을 맞고소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의회와 민주당 차원에서 이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다양한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안다” 며 “이를 감추고 진실을 왜곡하려 한다면 시민들의 심각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주시의회 A 의원은 사립형 유치원을 공립으로 전환하는 사업과 관련해 청탁성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입건돼 수사대상에 올랐지만, 해외로 도피, 잠적해 경찰이 행방을 쫓고 있다.

박 의원의 경우 “약속한 급여와 달리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급여를 작성하도록 하고 선거업무 등에 투입됐다”고 주장하는 전직 보좌관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