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땡볕속 묶여있던 개가 걱정돼 음료 나눈 소년
폭행사망 사건 나몰라라…각박한 일상에 큰 울림
땡볕 속 목줄에 매인 강아지가 걱정돼 길을 가던 소년이 자신이 아껴 마시던 음료를 강아지에게 내밀었다. 서인주기자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초여름 열기가 느껴지는 16일 오후 광주의 한 골목길.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한 소년이 걸음을 멈추고 10분째 머뭇거리며 고민에 가득 찬 모습이다.

소년의 시야에 뙤약볕 혼자 누워있는 강아지 한마리가 들어왔기 때문이다.

생후 6개월 정도의 백구는 목줄에 매인 채 시멘트 바닥에 엎드려 있다. 이 모습이 눈에 밟혔던지 소년은 가던 길을 멈추고 무언가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백구 역시 소년을 바라보며 무언가를 말하는 듯 하다.

“이리와”. 소년은 백구에게 소리친다.

소년이 자신이 마시던 음료를 강아지에게 전해줬다. 백구는 꼬리를 흔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서인주 기자

손에는 시원한 음료 한병이 쥐어져 있다. 언뜻 봐도 그가 좋아하고 아껴 마시던 흔적이 역력하다. 소년은 음료를 백구에게 내밀었다. 그가 가진 절반을 내어 준 것이다.

백구도 꼬리를 흔들며 미소를 보냈다. 표정에는 고마움, 감사, 배려, 행복함이 그려져 있었다.

“먹지 않아도 배부르다”. 인간 세계에서만 통용되는 말은 아닌 듯 하다.

불현듯 지난 11일 서울의 한 뒷골목에서 60대 남성이 숨진 사건이 떠오른다.

중국 국적의 40대 남성이 이유없이 피해자 B씨에게 주먹을 휘둘렀고 도로경계석으로 얼굴을 때리면서 안타까운 목숨을 잃는 일이 일어났다.

더 큰 충격은 B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지만, 50여 명의 행인들이 이를 보고도 별다른 조치 없이 지나쳤다는 점이다. 폭행 직후 얼굴에서 출혈이 심한 상태였지만, 행인들 가운데 B씨에게 다가가거나 상태를 살펴봐 준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각박해진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을 보는 듯해 씁쓸한 마음이다.

광주와 서울의 뒷골목에서 발생한 각각의 모습에서는 대한민국의 절망과 희망이 동시에 발견된다.

백구에게 내민 소년의 음료수 한병.

이 모습을 지켜보는 동안 뭔지 모를 큰 울림이 올라왔다.

땡볕에 누워있는 백구·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