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국최다 9선 도전하는 강필구 영광군의원
1991년 지방의회 개원 이후 30년간 군의원 지내
강필구 전남 영광군의회 의원

[헤럴드경제(영광)=서인주 기자] 기초의원만 8선. 전국 군의원 최고참.

강산이 3번 바뀌는 시간동안 군의원만 내리 8번당선된 지방선거 후보자가 이번에도 9선 도전에 나섰다. 강필구(71) 전남 영광군의회 의원이 주인공이다.

강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영광군가선거구 기초의원 후보로 등록했다. 강 후보는 1991년 지방의회 개원 이후 지금까지 같은 지역구에서 30년간 군의원을 지냈다.

40세에 지방의회에 입성했으니 군의회에서 칠순을 맞은셈이다. 통상 군의원의 경우 다선 당선의 경우 도의원이나 군수로 몸집을 키우는게 일반적인 정치공식이다. 하지만 강 의원은 다른길을 걸었다.

이웃집 숟가락 수까지 알 정도로 지역구를 챙기고 주민민원 챙기기에 올인했다. 주민과 소통하고 현안과 고충해결에는 불도저처럼 나섰다는 평이다. 다수의 전과 이력이 있는 흠결에도 8선 당선에 성공한 배경이다.

8선을 지내는 동안 영광군의회 의장만 3차례 지냈다. 전남도시군의회의장회 회장과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회장도 지내 의장 타이틀 3관왕도 갖고 있다.

강 후보는 민주당의 텃밭인 영광에서 그동안 무소속으로 6차례 당선됐다. 두 차례 민주당 공천을 받아 당선됐고 이번이 민주당 후보로는 세 번째 도전이다. 현재 전국 최다선 의원은 강 후보와 경북 안동시의회 이재갑(68) 의원 등 2명이다. 이 의원도 이번 선거에서 강 후보와 함께 9선 도전에 나섰다.

강 후보는 “기초의원은 집행부를 감시·견제하고 주민과 소통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 며 “초심을 잃지 않고 주민들의 작은 목소리 하나하나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출마 포부를 밝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