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시장 출마한 주기환·강기정, 재산 10억대
정의당 장연주 1억4900만원, 기본소득당 문현철 500만원, 진보당 김주업 1억7400만원.
광주시장 후보군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국민의힘 주기환, 정의당 장연주, 기본소득당 문현철, 진보당 김주업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6·1 지방선거 광주시장 후보 가운데 국민의힘 주기환,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후보가 10억대 재산을 신고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 등록 현황에 따르면 주 후보는 광주 광산구에 있는 논·밭·임야·아파트,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 주식 등 모두 10억630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 후보는 아파트, 배우자 명의 보험, 딸 명의 전세권 등 모두 11억5600만원을 신고했다.

다른 후보들의 재산 신고액은 정의당 장연주 1억4900만원, 기본소득당 문현철 500만원, 진보당 김주업 1억7400만원이었다.

주기환·문현철·김주업 후보는 군 복무를 마쳤으나 강기정 후보는 수형을 이유로 병적에서 제적됐다.

강 후보는 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징역 7년을 선고받았으며 이 외에도 3건의 전과가 더 있었다.

김주업 후보도 지방공무원법 위반 등 2건의 전과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세금을 체납한 후보는 없었다.

입후보 횟수는 강기정 후보가 5회, 장연주 후보 3회, 김주업 후보 1회였으며 주기환 후보와 문현철 후보는 이번이 첫 출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