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수지역 고3 실습생 사망사고 업체대표에 징역 7년 구형
선고 공판 2월16일 순천법원서
여수지역 특성화고 3학년 실습생 홍정운 군 사망사고와 관련, 시민단체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 기자] 지난해 10월 전남 여수의 한 요트장에서 현장 실습중 익사해 숨진 특성화고 3학년 홍정운(당시 17) 군 사고와 관련, 업체 대표에 징역 7년형이 구형됐다.

14일 오후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고3 실습생 홍 군에 작업지시서에 없는 일을 시키다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요트업체 대표 A(49)씨에 대해 징역 7년을 구형하고 업체에 대해선 벌금 2000만원을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자의 체격과 체중에 맞지 않는 납벨트를 입히고 따개비 작업 도중 피해자가 물에 가라앉고 있을 때 A씨는 옆에 서 있으면서 허리가 안 좋다는 이유로 즉시 구하지 않았다” 며 “피해자에게 잠수 작업을 지시하면서 위험성을 설명하지 않는 등 A씨의 잘못이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해경 조사 결과 A씨는 만 18세 미만의 미성년자에게 금지된 잠수 작업을 시켰으며 2인 1조로 해야 하는 잠수작업 규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16일 오후 3시 광주지법 순천지원 법정에서 열린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