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여수 오동도 앞 해상 선박 훈증제 폭발 2명 부상
여수 해상에서 폭발 화재가 발생한 석유제품 운반선.

[헤럴드경제(여수)=박대성 기자] 전남 여수 오동도 앞 해상에서 140t급 석유제품 운반선에 적재된 훈증제가 폭발해 선원 2명 부상을 입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4일 오후 1시7분께 여수시 수정동 오동도 북동방 약 5.5㎞ 해상에서 폐유와 훈증제를 적재한 140t급 석유제품 운반선(승선원 4명)에서 훈증제가 폭발, 선원 2명이 부상을 입고 육지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해 확인 결과, 원인 미상의 훈증제 폭발로 선원 A씨는 왼쪽 다리골절을, B씨는 머리부상으로 의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훈증제는 화학적 특성상 물과 접촉 시 급격한 고열이 발생해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사고 선박을 안전하게 신북항 부두로 이동시켜 소화진화 및 폭발물을 제거할 예정이다.

해경은 선박 관계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폭발 및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