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항시, 내 삶이 즐거운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촘촘한 복지 실현’
이미지중앙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시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통해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복지특별시 포항을 만들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이전에는 지역에 복지인프라가 부족했고,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도 높지 않았다. 특히, 철강도시라는 이미지가 강해 문화와 예술의 볼모지로 인식돼 왔고, 양질의 생활체육시설 또한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아동과 청소년(청년), 여성과 노인 등 시민 각 개개인의 복지 수요에 맞춰 피부에 와 닿는 체감형 정책으로 최고의 시민이라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 서비스확대를 핵심 시책으로 추진해 왔다.

먼저, ‘아이 웃음이 들리는 아동도시 포항을 만들기 위해 3(무상급식·무상보육·무상교육) 교육 복지 확대를 실시했고, 24시간 소아응급환자 진료 체계도 구축했다.

올해부터 출생하는 아이에게 1인당 200만 원의 국민행복카드 이용권(바우처)를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도 지원하고 있다. 향후 국공립어린이집과 흥해 아이누리플라자 등 공공보육 인프라를 확충해 부모의 육아부담은 덜고 아이들에게는 더 많은 보살핌을 제공하는 안심 보육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청소년과 청년의 희망찬 꿈이 넘치는 포항을 응원하기 위해 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지원할 컨트롤타워인 청소년재단을 출범한 데 이어 진로체험·진학지도·학부모교육을 도울 진로진학지원센터도 개소했다.

올해는 옛 북구청 자리에 청년창업플랫폼·청소년 문화의 집도 준공할 예정이다.

양성평등 문화 확립과 여성이 살기 좋은 여성행복도시 조성도 본격 추진한다. 전국 최초로 긴급 돌봄 상황 발생 시 아동보호사 파견을 요청하는 직장맘 SOS서비스를 실시하고 경력단절을 넘어 경력이음을 제공하는 여성시간선택제 일자리 아이행복도우미·엄마참손단도 운영한다.

시는 올해 송도동에 행복가정 플랫폼도 건립해 일·가정 양립 일자리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가속화되는 고령화 사회의 시대적 흐름에 맞춰 행복한 노년과 어르신 건강을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지난 2019년 개소한 데 이어 올해 어르신들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경로당을 대폭 확충하고, 경로당 내 입식 테이블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또는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드는 문화예술 및 생활체육 인프라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문화도시 포항을 위한 여정의 첫걸음으로 2017년 포항문화재단을 출범한 데 이어 문화예술장착지구 꿈틀로 조성’, 2019년 전국 최초 법정문화도시로 지정 등으로 이어지며 문화·예술 활동을 누릴 수 있는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건강하고 행복한 시민들의 삶은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시정의 최우선 가치라며 시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빈틈없이 촘촘한 복지를 실현해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복지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