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개발정보로 땅 투기해 2년만에 4배 차익 …신안군 의회 의원 송치
경찰마크

[헤럴드경제(신안)=황성철 기자] 개발 정보를 미리 입수해 부동산 투기를 한 신안군 의회 의원이 검찰에 송치됐다.

22일 전남경찰청 부동산 투기 특별 수사대는 부동산 개발 정보를 이용해 2019년 8월 신안군 압해읍 임야 6필지를 사들인 신안군 의회 A의원을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이 부지는 신안군의 도시 계획 변경에 따라 조만간 상업 지역으로 용도 변경될 예정인데, A의원이 24억 5천만원에 산 땅은 현재 92억 상당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의원이 신안군 도시 계획 변경안을 심의하는 상임위원회 소속이여서 신안군의 도시 계획 변경 용역에 착수한 사실을 알고 토지를 사들인 것으로 보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