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면초가’ 정민곤 광주도시공사 사장에 쏠린 시선들
참여자치21 “첨단3지구 공적환수·재공모해야”
정 사장, 25일 광주시청서 언론브리핑 관심 집중

[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 8일 정민곤 광주도시공사 신임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취임과 동시에 첨단3지구 개발사업 논란이 확산되면서 정사장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기자] “광주도시공사가 첨단3지구 조성 사업을 졸속 진행한 데 유감을 표합니다. 개발이익 공적환수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한 뒤 재공모해야 합니다”

1조2000억 규모의 광주첨단3지구 개발사업을 놓고 언론에 이어 시민사회단체 마저 연일 십자포화를 쏟아내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는 사면초가에 놓인 형국이다. 광주공동체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규모 공익사업 추진과 중단여부는 오롯이 150만 광주시민의 몫이기 때문이다.

첨단3지구 개발사업은 대행사업자 공모과정의 불공정 문제와 이익환수 방안에 대해 지역내 목소리가 확산되면서 안개속이다. 자연스럽게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가 어떤카드를 꺼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를위해 정민곤 광주도시공사 사장이 총대를 맸다. 정 사장은 오는 25일 광주시청에서 언론브리핑을 통해 진화에 나선다. 이날 사업추진 경과를 비롯해 민간사업자 분양 원가 적절성 검수, 초과 이익 발생시 환수 방안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재공모 결정도 조심스레 예측된다.

취임과 동시에 곪아있던 첨단3지구 문제가 터지면서 정 사장은 난처한 입장이다.

첨단3지구 주민들은 광주도시공사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서인주 기자.

현재 첨단3지구 사업은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감정평가 과정에서 주민갈등과 보상협의회 가처분 신청 등 법적공방이 진행중이다. 광주도시공사는 비상대책본부 일부 주민들을 퇴거불응죄로 고소했고 20일 개인당 300만원의 벌금형 선고가 내려지면서 갈등의 골은 깊어 있는 상태다. 현재 주민들은 광주도시공사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광주도시공사는 최근 내부단속에 나섰다. 첨단3지구 사업책임자를 교체하고 대책마련에 고심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는 강경한 태도다.

참여자치21은 “공모 지침에 명시된 아파트 분양 사업계획 등에 따르면 3.3㎡ 1500만원 정도에 100% 분양할 경우 1조2000억 원의 분양 수익이 예상돼 건축비와 금융비용 등을 제외하면 민간사업자에게 최소 4000억 원의 이익이 돌아갈 것” 이라며 “이 계산이 맞다면 민간사업자의 수익률은 50%에 달해 과도한 초과이익에 대한 명확한 기준과 환수 방안에 대한 지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광주도시공사가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3공구 조성 공사를 맡는 민간사업자에게 공동주택용지 3필지 6만8000 평을 3800억원에 미리 사는 권한을 부여한 데 따른 추산치다.

광주도시공사는 첨단3지구에 편입된 토지 보상비를 확보하기 위해 공동주택용지 3곳을 묶어 선매각했다. 대장동처럼 첨단3지구도 “민간사업자가 막대한 이익을 가져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는 매목이다.

한편 광주도시공사는 최종 사업자 선정 발표를 미룬 채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사장의 입과귀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인공지능산업단지 등 1조2000억 규모의 광주첨단3지구 개발사업이 주민갈등, 사전내정설 등으로 논란을 겪고 있다. 사진은 개발계획도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