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영주시, 긴급복지 한시적 완화기준 ‘연말까지 연장’
이미지중앙

영주시청 전경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가 14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긴급복지지원 완화기준을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14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 사업은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영업 곤란, 질병 및 부상 등 갑작스러운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에 생계비와 의료비 등 복지서비스를 일시적으로 지원하는 제도이다.

이 사업의 기준이 완화돼 중위소득 75% 이하(1인 가구 기준 137만 원) 일반 재산 기준 2억 원 이하 금융재산 가구별 774만 원 이상 1624만 원 이하 등에 속하면 연말까지 긴급복지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신청 이력이 있는 대상자도 6개월이 지나면 다시 지원할 수 있다.

시는 올해 실직, 질병, 급격한 소득감소 등으로 위기 상황이 발생한 가구에 69500만 원의 긴급복지급여를 제공했다.

정봉열 영주시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시민들이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위기 가구를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긴급복지 신청과 자세한 상담은 시청 복지정책과 또는 주소지 읍··동행정복지센터, 보건복지부상담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