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상주 하수처리시설 수탁사 22년간 수의계약 말썽
이미지중앙

지난23일 상주시청 정문 앞에서 상하수 처리장 위탁 운영 비리 의혹 수사 촉구 집회가 열렸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시가 하수처리시설 운영을 민간 위탁하면서 특정 외지 업체에 장기간 수의계약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이 업체가 방류수 수질자동측정기(TMS)를 불법으로 조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수업체로 평가해 계약을 갱신해 준 정황도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상주시는 1999년 공공하수처리시설을 건립한 이후 A업체에 22년간 수의계약 등으로 운영을 위탁해왔다.

시는 그동안 이름을 세 차례 바꾼 A업체와 계약을 갱신하는 방법 등으로 연간 34~47억여원(최근 5년간 계약금액)에 달하는 일감을 지속적으로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상주지역 업체 대표 B씨 등 50여명은 지난 13일 상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A업체에 대한 특혜를 멈추고 TMS 조작에 대한 고발 조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상주시가 지방계약법을 무시하고 계약을 반복해서 연장해 주는 방법으로 A사에 특혜를 줬으며 지역 업체에는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주시 사무의 민간위탁 촉진 및 관리에 관한 조례의 개정 지연을 지적하며, 상주시의회도 일방적인 수의계약으로 진행돼 온 하수종말처리장 운영을 방관해 온 터라 각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상주시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지난 환경부 감사에 적발된 TMS 조작과 관련해 A사에 주의처분을 내렸다이후 수의계약을 통한 연장 계약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오는 12월 위·수탁 계약이 만기됨에 따라 이달 중으로 조달청 공고를 통한 용역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TMS는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부유물질(SS) 등을 일정 주기로 측정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에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장치다.

이에 대해 상주시 관계자는 "TMS 조작에 대해서는 당시에 감사를 거쳐 업체에 주의 처분을 내렸으며 A업체와의 위탁운영 계약은 법적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상주시 하수종말처리장은 지난 1999년 준공된 후 두 차례의 수의계약을 통한 7년간의 연장계약을 포함해 22년간 현재의 수탁사가 장기간 운영해 오고 있다.

집회 참가한 최모 씨(51)입찰 가격이 없어 예산 절감 효과가 적고 기존 업체의 수탁 가능성이 높은 일찰 방식을 고수하는 상주시의 일방적 처리는 공정하지 않다경주시와 영천시를 비롯한 인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업체 참여도를 높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러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