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울릉일주도로서 암석150t 와르르
이미지중앙

13일 오후7시30분쯤 경북 울릉군 일주도변에 암석150t이 도로를 덮치는 사고사 발생했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릉군 일주도로에 바윗덩어리가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울릉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730분쯤 서면남양 한전방파제~구암마을 방면 400m지점에 크고 작은 암석이 무너져 도로를 덮었다.

사고 당시 150t 규모의 암석이 안전방지판 50m를 뚫고, 서면 구암 방향 도로로 쏟아졌으나 통행하는 차량이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미지중앙

암벽이 무너지면서 도로변 시설물들이 파손된 모습


울릉군은 추가 붕괴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사고 현장을 밤새 통제하고 날이밝자 굴삭기와 덤프트럭 등을 투입해 긴급복구작업을 벌여 이날 오전 730분쯤 통행을 재개했다.

섬주민들은"일주도로 완공후 매년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불안하기만 하다. 항구적인 대책 마련으로 안전한 도로유지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울릉군 관계자는 " 최근 이어진 집중 호우로 지반이 약해져 암석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있다"며 "앞으로 일주도로 붕괴 지역을 점검해 경북도등에 예산을 건의해 안전을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굴삭기등을 중장비를 동원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