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나주시,취약계층 최우선 ‘폭염종합대책’ 추진
폭염대책 ‘종합상황실’ 운영

강인규,나주시장 취약계층 방문

[헤럴드경제(나주)=김경민기자]나주시(시장 강인규)가 연이은 폭염으로 취약계층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한 ‘폭염대응 종합계획’을 추진하고 나섰다..

6일 나주시에 따르면 6월부터 9월 말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총괄상황반’, ‘건강관리지원반’, ‘시설관리반’ 등 3개반으로 구성된 폭염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따라 폭염정보, 상황전파, 취약계층, 특별보호, 야외 근로자 안전대책, 폭염 취약시설물 안전관리, 시민행동요령 홍보 등에 중점을 두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다각적인 폭염 안전·저감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홀몸 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사회적약자을 위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방문건강관리 전담인력, 노인돌보미 등 상시 활성화시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있다.

냉방시설 여건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한 무더위쉼터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무더위쉼터 총 614개소에 마스크, 손소독제, 체온계 등을 보급하고 폭염기간 냉방기 가동, 비상구급품 구비, 방역 위생 관리 여부 등을 상시 점검할 계획이다.

도로 횡단보도, 공원 등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곳에 설치된 파라솔식 그늘막은 올해 신규 5개소를 포함해 총 215개소를 운영한다. 폭염특보 발효 시 살수차 4대를 운영하고 빛가람동, 원도심, 영산포 지역 뜨겁게 달궈진 도로 열기를 식히고 있다. 시 청사, 농업기술센터, 20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뙤약볕에 노출된 시민을 위한 양산 대여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시는 공사장 점검을 통해 폭염에 취약한 야외작업장 근로자를 위한 ‘무더위 휴식 시간제(Heat Break)’ 운영을 당부하고 있다. 시도·농어촌도로 확포장, 저수지 개보수 사업 등 대규모 공사장을 중점으로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14~17시 충분한 휴식을 유도하고 근로자 열사병 교육 등 위험단계별 대응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앞으로 시는 마을방송, SNS, 누리집, 전광판, 전화 등 가용 매체를 활용한 폭염주의 계도와 행동요령 홍보에 힘쓰고 코로나 상황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서 예방 캠페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안전대책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시가 선제적으로 안전망 구축을 통해 취약계층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