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학동참사, 현대산업개발 본격수사
사고원인 6월말-7월초 나올 예정
경찰, 종합판단뒤 발표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기자]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과 책임자 규명을 위한 수사가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측으로 향하고 있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붕괴 참사 원인과 책임자 규명 분야를 수사 중인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번 주부터 현대산업개발 측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경찰은 붕괴 참사의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난 9명을 입건해 그중 3명을 구속하고 나머지의 신병 처리방안을 검토 중이다. 9명 중 구속된 3명과 추가 신병 처리가 예상된 이들을 모두 참사 당시 현장에서 철거 공사를 직접 했거나 지시한 이들과 감리자다.

사고의 직접 관련성이 있는 피의자들에 대한 신병 처리가 마무리 수순에 돌입함에 따라 사정의 칼날은 이번주부터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측으로 향한다.

특히 사고 현장의 일반건축물 철거를 한솔, 다원이앤씨 등 2개 업체가 이면계약 형태로 나눠 가졌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현대산업개발 측이 이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묵인했는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에 대해 경찰은 "그동안 현대산업개발 측은 한솔과의 계약만 인정하는 등 관계자들이 상반된 진술을 하고 있어 현재는 알 수 없다"며 "다음 주부터 시공사를 조사하면 확인될 것이다"고 설명한 바 있다. 경찰은 이번 사고와 관련 시공사의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압수한 자료 등을 분석해 증거를 찾는 데에 주력할 것으로 관측된다.

사고원인에 대한 조사는 거의 막바지다. 이미 5차례에 걸친 현장 감식을 마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르면 이달 말이나 내달 초 사고원인 분석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국과수 감식 결과에 국토교통부의 조사 결과까지 더해 종합적으로 분석,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책임자 규명 수사 분야와 별도로 참사 현장 재개발사업 비위 전반을 수사하는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당분간 현재 확보한 증거를 정밀 분석해 혐의를 찾는 데에 집중할 예정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