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진군,금강송면 쌍전리 일원 다목적 휴계 공간 조성 ...경북권 첫 '스마트 복합쉼터' 공모 선정
이미지중앙

스마트 복합쉼터 사업 대상지. (울진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진군은 국토교통부 주관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일반국도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체험, 관람, 정보제공 등 서비스를 복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해당사업은 정부와 지자체가 공동 추진하는 것으로 지역 홍보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시설을 갖추는 복합시설이다.

이에 따라 군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협약을 맺고 국도36선 금강송면 쌍전리 일원에 토사 적치장으로 이용중인 부지를 활용, 2022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곳에는 30억원의 예산을 들여 휴게공간, 주차장, 판매장, 푸드트럭존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군의 적극적이고 발빠른 대처와 지역주민과 지역 국회의원의 전폭적인 지원 등 으로 얻어진 결과물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금강송 브랜드와 주변관광지를 연계해 도로 이용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편안하게 들렀다가 갈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쉼터로 조성해 지역의 제철 농산물 판매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제철 농산물 판매,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것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