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살맞은 바다의 로또 밍크고래...해경 불법포획수사 착수
이미지중앙

25일 포항시 구룡포 동방 약 약 77km 해상에서 연안통발 홍게잡이 어선 A호(9.77t)가 잡은 밍크고래(포항해경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포항앞바다에서 통발어선에 잡힌 밍크고래가 작살등 도구에 맞은 흔적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포항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41분쯤 포항시 구룡포 동방 77km 해상에서 연안통발 홍게잡이 어선 A(9.77t)가 밍크고래가 잡혔다며 해양수산부 어업안전조업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조업국은 신고내용을 해경에 전달했다.

이날 오후 656분쯤 A호가 구룡포항으로 입항하자 해경이 실측 등 조사한 결과 밍크고래로 길이 6m 96cm, 둘레 2m 80cm 크기의 암컷 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밍크고래의 등 부위에 불법포획 흔적으로 보이는 작살 1개가 꽂혀 있어 고래류 처리확인서는 발급되지 않았다.

이미지중앙

작살이 꽂혀 있는 밍크고래(포황해경 제공)


해경은 A호 선장을 상대로 불법포획 여부 수사와함께 해당 밍크고래는 폐기처분할 예정이다.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고래를 불법 포획할 경우 3년이하의 징역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