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국대 경주캠퍼스 이전 추진설'에 경주지역 동요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동국대 경주캠퍼스가 이전을 추진한다는 설이 퍼지면서 경주 지역 사회가 동요하고 있다.

21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등에 따르면 학교법인 동국대는 지난 19일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법인 중간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경주캠퍼스 발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신입생 유치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경주캠퍼스 이전을 포함한 장기 발전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경주 시민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SNS를 통해 "동국대 경주캠퍼스를 타지역으로 이전하겠다는 황당한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또 "경주시는 의과대학을 비롯한 동국대 경주캠퍼스 타지역 이전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일체 논의를 중단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동국대 경주캠퍼스 관계자는 "캠퍼스 생존을 위해서 이전 계획을 장기적으로 검토를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학제 개편을 통해서 체질을 강화하는 등 경주와 함께 지속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