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포항 여객선 썬플라워호 해양 쓰레기로 출항지연...안전위협·승객불편끼쳐

  • 기사입력 2020-01-06 17: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6일 오후 3시 울릉에서 포항으로 출항하려던 썬플라워호가 추진진 1기에서 이물질이 끼어 해경 연안구조정에 의해 예인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지난해 6월 전라북도 부안 위도 근해에서 소형어선이 전복돼 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는 스크루에 폐 밧줄이 감겨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해양쓰레기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문제는 갈수록 해양 쓰레기가 넘치면서 어선이나 여객선 등이 항해하다 폐그물 또는 폐 밧줄에 걸려 표류하는 피해가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어서 우려의 목소리가 크진 가운데 포항~울릉간을 운항하는 여객선 썬플라워호가 해상 쓰레기로 인해 운항에 차질을 빚었다.

6일 오후 3시 울릉에서 포항으로 출항하려던 썬플라워호(2394t·정원 920)가 엔진 1기에서 이물질이 끼어 출항이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미지중앙

6일 오후 3시 울릉에서 포항으로 출항하려던 썬플라워호가 추진진 1기에서 이물질이 끼어 해경 연안구조정에 의해 예인되고 있다..(사진= 울릉군청 홈페이지 실시간 동영상 캡쳐)


선사측과 해경등에 따르면 썬플라워호 이날 오후 울릉도 도동항에서 출항 직전 엔진(추진기) 4기 중 1기에 버려진 폐호수가 끼어 잠수부를 동원해 이를 제거한 뒤 1시간이 지연된 오후 4시에 울릉도를 떠났다.

사고 당시 남풍 4 m/sec 로 다소 바람은 약했지만 썬플라워호는 도동항 우측 암반 5m까지 접근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고 선사측의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동해해경 연안구조정에 의해 간신히 예인됐다.

그러나 항구를 벗어나지 못한 채 이 배에 타고 있던 293명의 승객들은 놀란 가슴을 쓰려 내려야 했다.

이물질은 인근 횟집 수족관의 고무호스와 폐그물 등으로 추정된다.

이미지중앙

썬플라워호 추진기에서 나온 호스(독자제공)


동해해경 관계자는 어망,밧줄등 무심코 버린 쓰레기로 모든 선박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바다의 환경을 파괴하고 연안 여객선 항로를 방해하는 해양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