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 봉화 폐업한 농공단지에 200억 규모 섬유공장 들어선다.

  • 기사입력 2019-12-08 2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6일 봉화군청 소회의실에서 봉화 군과 ㈜퀸즈가 봉화지역 신규투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봉화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봉화군에 200억 규모의 섬유공장이 들어설 전망이다.

8일 봉화군에 따르면 지난해에 폐업한 봉화 제2농공단지에 섬유제품 제조공장(생리대 생산) 건립과 신소재 개발,생산단지를 짓는다.

2농공단지를 인수한 티앤솔라는 부지면적 8120, 건축연면적 4344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공장 건립에 착수 한 것으로 알려졌다.

()퀸즈는 나노멤브레인 섬유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 봉화지역은 인구감소와 지역경기 침체, 기업유치의 어려움 속에서 군의 존폐위기가 대두되는 가운데, 이러한 난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투자유치 등 행정력을 총 결집하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퀸즈가 2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45명의 규모의 직원을 신규 고용하겠다는 투자계획은 희소식이 아닐 수가 없다.

봉화 군과 퀸즈(대표 박철웅)6일 봉화군청 소회의실에서 퀸즈의 봉화지역 신규투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엄태항 군수, 퀸즈 박철웅 대표이사, 업무 관련 부서장 및 퀸즈 직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군은 이 자리에서 생산단지를 조성하는 과정에 모든 행정력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엄태항 봉화 군수는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퀸즈의 봉화군 신규투자 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최선을 다할계획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