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 태풍 '미탁' 피해액 1113억원 최종 집계

  • 기사입력 2019-10-23 0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태풍에 파손된 영해 송천교·구 송천교 모습.[영덕군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태풍 '미탁'으로 도내 21개 시군에서 1113억원의 피해가 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중앙·경북도 합동조사단은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피해를 입은 울진군 등 경북도내 시군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4개 시군(울진 540억원, 영덕 298억원, 경주 95억원, 성주 65억원) 등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또 복구에 필요한 총사업비는 6144억원으로 이중 사유시설은 113억원, 공공시설은 6031억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복구 사업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기획재정부와 협의한 뒤 11월 초에 확정된다.

도는 매년 반복되는 태풍 등에 대비하기 위해 주택, 상가 등 상습 침수 지역에 배수펌프장 9개소(울진4, 영덕3, 성주2)를 신규 또는 증설하고 하천 18개소와 교량 재가설 1개소 등 모두 28개소 시설을 개선복구할 계획이다.

특히 공공시설의 신속한 복구비 집행을 위해 재해복구사업 조기추진 T/F팀을 구성해 내년 우수기전에 복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대형공사장에 대해서는 조기에 주요 구조물 공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우선 시공해 재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