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시, 한국문화테마파크에 390억원 들여 음식촌·숙박시설 건립

  • 영주시-㈜서머셋하우징 투자협약
  • 기사입력 2019-10-21 1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장욱현(앞줄 오른쪽 네번째)영주시장과 박재영 ㈜서머셋하우징 대표등이 한국문화테마파크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가 조성 중인 한국문화테마파크(일명 선비세상)에 음식점 및 숙박시설 이 들어선다.

21일 영주시에 따르면 서머셋하우징이 시가 조성하는 한국문화테마파크에 390억원을 투자한다.

시는 이날 시청 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서머셋하우징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장욱현 영주시장, 이규덕 영주시의회 운영위원장, 조관섭 영주상공회의소 회장, 박재영 서머셋하우징 대표이사 및 임전진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서머셋하우징은 선비세상에 숙박시설, 전문식당, 기념품 매장, 주거 공간 등을 건립해 200여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시는 서머셋하우징이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행·재정과 기반시설 지원을 한다.

영주시는 2010년부터 1473억원을 들여 순흥면 96974에 전통문화와 선비정신을 체험할 수 있는 한국문화테마파크를 짓고 있다. 완공 예정일은 내년 10월이다.

이곳에는 한옥과 한복, 한식, 한글, 한지, 한음악이란 주제로 전시·체험, 산업화, 선비 인성 교육 등을 위한 한문화센터, 한음악스튜디오, 숙박시설, 전통 음식촌, 명상정원, 국궁장 등이 들어선다.

장욱현 시장은 선비세상 내 음식촌과 숙박시설 건립을 위한 민자유치가 선비세상 내 시설·콘텐츠와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창출 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소수서원, 부석사의 세계유산 등재와 중앙선 복선화에 따라 늘어나게 될 관광수요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