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최부업 독도의용수비대원 위문…나라사랑·희생정신 '감사'

  • 기사입력 2019-10-14 1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왼쪽)이 독도의용수비대 최부업 대원을 위문하고 있다.[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이 14일 포항시에 거주하는 독도의용수비대 최부업(89)대원을 찾아 숭고한 나라사랑과 희생정신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날 장 의장의 행보는 일본의 독도 도발 노골화를 규탄하고 독도주권 칙령반포(1900년 10월 25일) 1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독도의용수비대는 한국전쟁 혼란을 틈타 독도에 대한 일본인의 침탈행위가 잦아지자 홍순칠 대장 등 33명의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이 의병(義兵)을 조직해 독도 영토 주권을 지킨 민간 조직이다.

현재 대원 대부분이 타계하고 6명이 생존해 있다.

지난 1953년 창설된 독도의용수비대는 1956년 국립경찰에 수비업무를 인계할 때 까지 일본의 경비정 및 순시선을 퇴치하는 등 일본의 불법침임을 저지했다.

또 동도 암벽에 '한국령' 조각을 새기는 것을 포함해 영토 표지판 설치, 등대 설치 지원 등을 통해 실효적 지배가 이어지도록 했다.

장경식 의장은 "대한민국 영토를 단호히 수호한 독도의용수비대원과 유가족들의 나라사랑과 불굴의 희생정신을 경북도의회가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