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500년 가삼재배의 시원지 영주 풍기서, 2019풍기인삼축제 막올라

  • 기사입력 2019-10-13 15: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2일 개막한 풍기 인삼축제 행사장에 찾아온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2019 영주 풍기인삼축제가 12일 풍기읍 남원천변에서 많은 인파속에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오는 20일까지 9일 동안 열리는 축제에서 시민과 관광객은 인삼밭에서 직접 싱싱한 풍기인삼을 캐보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풍기는 일교차가 크고 자연조건이 좋아 인삼재배 최적지로 꼽힌다.

이곳 인삼은 조직이 치밀하고 저장성이 우수해 가공에도 적합한 것이 특징이다.

축제에서는 시민과 관광객은 인삼밭에서 직접 싱싱한 풍기인삼을 캐보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축제장에서는 홍삼농축액, 절편, 홍삼주 등 인삼 가공품을 싸게 사는 알뜰 쇼핑이 가능하다.

인삼을 통째 튀겨낸 인삼 튀김, 인삼을 넣은 도넛, 인삼정과, 인삼차, 인삼으로 만든 갖가지 웰빙 요리도 맛볼 수 있다.

이미지중앙

'2019영주풍기인삼축제' 홍삼맨&홍삼우먼 선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홍삼맨 박형근씨와 홍삼우먼 김종년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영주시 제공)


축제장 일원에서는 다양한 체험행사와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스토리텔링한 다채로운 특별공연이 마련돼 있다. 마당놀이 덴동어미 화전놀이는 축제기간 중 8일간 공연되고 축제 품앗이로 진행되는 예천의 K-P활춤댄스와 안동의 화회탈춤공연도 진행된다.

또한 인삼 깎기 대회, 우량인삼 선발대회, 인삼 경매, 인삼병주 만들기, 전국 보디빌딩 대회, 풍기인삼 장사 씨름대회 등도 열린다.

풍기에 처음 인삼을 재배한 풍기군수 주세붕을 기리는 주세붕 행차 재연, 풍년 기원제, 인삼대제와 같은 특별 행사도 마련했다.

시는 인삼 산지 봉인 품질인증을 한층 강화했다. 2017년부터 인삼을 캐 일련번호를 붙여 봉인한 뒤 축제 때 아침에 뜯어 바로 파는 유통방식으로 원산지 논란을 차단해 소비자 신뢰를 얻고 있다.

영주사랑 상품권을 이용하면 저렴하게 인삼을 살 수 있다. 주말을 빼고 축제장 부스에서 영주사랑 상품권을 10% 할인한 가격에 판다. 또 하루를 지정해 인삼과 가공품을 최대 20%까지 할인 판매하는 인삼 블랙프라이데이도 운영한다.

축제장에서 수삼과 홍삼 제품을 20만원어치 이상 구매하면 부석사와 소수서원 무료입장권, 소백산풍기온천 목욕권을 엮은 관광패스를 모바일로 지급한다.

이미지중앙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영주 풍기인삼축제에서 시민과 관광객은 인삼밭에서 직접 싱싱한 풍기인삼을 캐보고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영주시 제공 )


장욱현 영주시장은 깊어가는 가을 축제를 맞아 영주를 방문하면 최고의 인삼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다양한 체험으로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