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日, 독도도발 노골화에도 해양경찰 지휘체계 일본 13% 수준

  • 일본 순시선 독도출현 38% 증가에도 해경 지휘체계는 여전히 처참한 수준으로 드러나
  • 기사입력 2019-10-11 14: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독도앞 해상에서 소화 훈련을 하고 있는 해경 경비함(동해해경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대상에서 제외해 반일 감정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끈질긴 독도 도발 또한 노골화 되고 있지만 독도수호를 책임져야 할 해양경찰청의 지휘체계는 일본의 13%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 해양수산위원회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속초·고성·양양)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독도 도발에 대응해야할 해경은 지방청(동해청)에 경무관급 청장 1명만을 배치하고 지휘·통솔하는 실정이다.

그러나 우리 해경과 같은 조직인 일본해상 보안청
8관구에는 경무관급 차장 1명과 치안감급 청장 1명이 상호보완하며 조직을 지휘·통솔하는 체계로 알려졌다.

일본은 해상보안청 순시선을 3~4일에 1번꼴로 연간 100회 가량을 독도 인근 해역에 보내며 독도를 분쟁화 시키려는 의도를 노골화 하고 있다.

올해
8월말까지 총 73회에 걸쳐 순시선이 독도 주변에 출몰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8%나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일본은 우리나라의 독도 주변 해양과학조사를 지속적으로 방해하고 있다. 독도 주변 심해 생태계의 수산자원등을 조사하는 우리나라 선박에 일본해상 보안청 경비함이 접근해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니 조사를 하지마라고 크게 방송을 하거나 조사활동을 감시하며 해양조사에 대해 정부에까지 항의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미지중앙

일본 해상보안청과 해양경찰청 지위체계 비교(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실 제공)


해양조사 방해 건수는 2017년 연간 1~2건에 그쳤으나, 20184, 20198월까지 9건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듯 독도에 대한 일본의 도발이 실제 현장에서 보다 구체화 되고 있지만 우리나라 해양경찰의 지휘 역량이 일본보다 열세에 있어 일본의 도발에도 해경의 노련한 대응은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의원은 최일선에서 초동대응을 해야 하는 대형함정 지휘관의 직급에도 현저한 차이가 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우리 해경은 대형함정 지휘관으로 5000t1(1)에만 총경급을 배치하고 이외 함정은 모두 경정급으로 배치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독도 인근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함정에 총경급 지휘관을 1척당 2명 씩, 14명 배치하고 있다. 해경의 직급수준이 일본의 7%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미지중앙

독도인근 해역에 출몰하는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동해해경 제공)


이는 한·일간 직급수준의 현격한 격차이며 지휘경험과 전문성 부족으로 인한 지휘역량 격차로 이어질 수밖에 없고 일본의 독도 도발에 체급도 맞추지 못하고 싸우는 형국이라고 전문가 등은 설명한다.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일본은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 해상보안청 세력 강화와 독도도발을 끊임없이 자행하고 있다우리 국민의 자존심인 독도를 수호하고 일본의 야욕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는 해양경찰의 지휘역량 강화부터 검토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