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천시에 세계 최초 퓨처 모빌리티 R&D시티 조성된다

  • 1000억 원 투입...퓨처 모빌리티 테마 통합 플랫폼 구축
  • 기사입력 2019-10-10 1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김상호 대구대 총장, 이승훈 퓨처모빌리티랩스 대표는 10일 경북도청에서 퓨처 모빌리티 R&D시티 조성사업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영천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가 퓨처 모빌리티 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이와 관련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김상호 대구대 총장, 이승훈 퓨처모빌리티랩스 대표는 10일 경북도청에서 퓨처 모빌리티 R&D시티 조성사업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조성되는 퓨처 모빌리티 R&D시티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경험의 연구개발, 테스트베드, 테마파크가 융합된 세계 최초의 퓨처 모빌리티 테마의 통합 플랫폼으로 총사업비 1000억원의 민자를 유치, 대구대 영천지역내 조성된다.

퓨처 모빌리티 R&D시티는 연구개발 중심의 클러스터인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와 대중 친화형 퓨처 모빌리티 엔터테인먼트 테마파크인 퓨처 모빌리티 파크 등 2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는 세계 최초의 퓨처 모빌리티 테스트 베드로서 드론, PAV(Personal Air Vehicle) 관제시스템, 정비시설과 고성능 자동차 부품, 전기차, 자율주행차의 R&D에 최적의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업은 MOU체결 후 오는 12월 사업구조 협의를 거쳐 2020년 6월 마스터 플랜 완료, 2021년 12월 실시 설계 및 인허가 완료, 2023년 12월 사업 준공 후 2024년부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세계 최초로 영천시에 퓨처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이 운영되면 영천시 브랜드를 세계화할 수 있다"며 "향후 관련분야 일자리 창출, 관광객 유치 및 영천에 4차산업의 핵심인 모빌리티 산업의 생태계 조성에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