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민갑룡 경찰청장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 원점서 재수사 하겠다"

  • 기사입력 2019-09-20 22: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민갑룡 경찰청장이 20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 개구리소년 유골 발견 현장을 둘러본 후 "개구리소년 실종ㆍ암매장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자리에서 민 청장은 "봄에 유가족 등에게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보듯이 첨단과학기술을 통해 개구리 사건의 남겨진 유류품 등 증거들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청 미제수사팀 전담팀으로 옮겨 수사를 계속 해 나가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첨단 과학기술을 동원해 유류품과 유골을 면밀하게 재검증 감정하겠다"고 전했다.

또 "구체적으로 말은 못하겠지만 여러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하루 빨리 범인을 찾아 원혼을 달래고 유가족의 한을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 개구리소년 사건은 지난 1991년 3월 26일 대구 와룡산에 도롱뇽알을 잡으러 간 9~13세 소년 5명이 실종되면서 시작됐다.

이후 이들은 2002년 9월 26일 자신들이 살았던 마을에서 약 3.5㎞ 떨어진 와룡산 중턱에서 모두 유골로 발견됐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