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도 앞바다서 헬기동원 실전같은 수난대비 기본훈련 가져

  • 기사입력 2019-09-19 1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동해 해경이 울릉도 해상에서 민·관·군 합동 수난대비기본훈련 을 했다.사진은 관음도 인근 해상에서 헬기를 동원해 도선이 죄초하고 화재발생을 가상해 실전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강원도 동해해양경찰서가 19일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민··군 합동 수난대비기본훈련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훈련은 내륙과 멀리 떨어져 있는 울릉도에서 울릉군의 본섬과 죽도간을 운항하는 도선이 좌초하고 화재 발생을 가상해 승객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구조하는 실전 같은 훈련으로 진행됐다.

훈련에는 울릉도 독도 해상 치안을 담당 하고 있는 대형 경비함 1척과 헬기 1, 울릉해양파출소 연안구조정과 민간 구조선박 이 동원됐고 울릉군, 울릉경비대, 울릉119안전센터 가 참여해 실제 사고에 대비한 합동 구조역량을 점검했다.

사고에 대비한 훈련에는 승객이 된 울릉경비대 대원 10여명이 모의 선에 탐승, 구조대원들이 도착할때 까지 침착하게 기다리다 구조대에 의해 안전하게 퇴선 하는 반복훈련이 이어졌다.

동해해경 서봉환 경비구조과장은 울릉도는 여러 척의 여객선과 유·도선이 운항하고 있지만 내륙과 멀리 떨어져 있어 사고 초기에 구조대를 신속하게 투입하는데 한계가 있다앞으로 민군 협력 체제를 강화하는 훈련을 확대해 해양사고 발생 시 신속한 구조가 이뤄 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