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예천군, 두창바이러스 생물테러 대규모 모의훈련...경북도 대표훈련기관 선정

  • 기사입력 2019-09-19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예천군이 18일 한천체육공원 야외공연장 앞에서 2019년 생물테러 대비·대응 대규모 모의훈련을 했다.(예천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예천군이 18한천체육공원 야외공연장 앞에서 2019년 생물테러 대비·대응 대규모 모의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해마다 전국 17개 시·도별로 각각 1개 지자체를 선정해 하는데 예천군은 올해 경상북도 대표 훈련 기관으로 뽑혀 훈련하게 됐다.

훈련에는 경북도청과 경북지방경찰청,예천군, 경북감염병관리지원단, 안동병원, 경북응급의료지원센터, 예천권병원, 경북지방경찰청, 예천·안동·문경 경찰서, 예천소방서, 경북 소방본부 119 특수구조단, 육군 50사단 제3260부대 2대대, 공군 제16전투비행단 화생반지원대 등 36개 관계기관 약 330여명의 대규모 인원이 참여했다.

생물테러는 제작비용이 저렴하고 취급이 용이한 생물물질을 이용한 테러다.

급변하는 국제정세 등으로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어 평상시 민···경의 유기적인 상시 대비·대응 체계 구축이 필수라고 할 수 있다.

훈련은 백색가루를 이용한 두창바이러스 생물테러 발생을 가정했다.

이미지중앙

예천군이 18일 한천체육공원 야외공연장 앞에서 2019년 생물테러 대비·대응 대규모 모의훈련을 했다.(예천군 제공)


경찰 신고접수, 초동조치 및 상황전파, 소방서의 환경검체 채취 후 검체이송, 노출자에 대한 인체제독 후 현장응급진료소운영 및 역학조사, 오염지역에 대한 환경제독, 테러범 검거, 경찰 언론브리핑, 보건 대 군민 홍보 순으로 관계기관들과 초동대응조치를 일사분란하게 수행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앞으로 지속적인 생물테러훈련을 통해 초동대응기관과의 공조체계 구축으로 유기적 대응시스템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