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경찰 당직자 신속한 대처로 대형화재 막았다.

  • 울릉 署 심야시간 화재...잠자던 의경 신속대피 인명피해 없음
  • 기사입력 2019-09-10 16: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울릉경찰서 당직근무자가 순찰중 발견한 화재를 초기 진화에 나서 자칫 대형 화재로 발생, 인명피해까지 이어 질수 있는 불길을 막아 화제다.

주인공은 울릉경찰서 경무과 정경식 경무계장,


정 계장은 지난 9일 밤 118분쯤 청사를 순찰 하던 중 메케한 냄새와 연기가 가득해 주변을 살펴보던중 의경숙소가 있는 경찰서 별관 옥상에서 '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과 검은 연기가 치솟아 오르는것을 목격했다.

정계장은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그는 무엇보다 의경들을 가장먼저 대피시켜야 한다는 생각에 별관 2층의 내무 실에서 잠자던 6명의 의경을 1층 주차장으로 긴급 대피시켰다.

당황하지 않은 정계장은 당직 근무자 2명과 함께 소화기를 각각 들고 건물옥상으로 올라가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10여분 만에 불길을 잡았고 이후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화재가 완전히 진압됐다.

불 이난 울릉경찰서 별관은 도동시가지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울릉군청과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이 때문에 이날 화재는 인명사고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당직근무자의 신속한 상황대처와 울릉경찰이 매년 진행해온 화재대피훈련의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화재로
세탁기와 건조기 등이 불에 타 120여만원(소방서 추산) 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전기누전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다.

울릉경찰서 관계자는 최근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온 뒤 세탁실 콘센트에 물이 스며들면서 누전에 의해 불이 난 것 같다경찰서 전반에 대한 전기 점검을 시행해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