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시 백년대계 이끌 ‘국가전략특구추진단' 출범

  • 기사입력 2019-08-22 2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2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시, 경북테크노파크, 포항테크노파크 관계자가 국가전략특구추진단 발대식을 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포항시 가 강소연구개발특구와 배터리리사이클링규제자유 특구 등의 역량을 한데 모으고자 국가전략특구추진단을 발족했다.

포항시는 22일 포항의 미래형 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가전략특구추진단 발대식 및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국가전략특구추진단에는 경북테크노파크, 포항테크노파크,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등 산학연이 참여했다.

시는 이날 포항 국가전략특구를 대한민국 기회특구로!’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각 특구별 특화분야를 중심으로 에너지와 나노, 신소재 등 서로 연관성 있는 분야에 대해 혁신 주체들간 유기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특구별 성과를 극대화하기로 다짐했다.

국가전략특구추진단은 바이오·에너지·나노를 중심으로 미래형 먹거리산업을 이끌어갈 강소연구개발특구, 이차전지 신소재 등 부품소재 산업 고도화에 앞장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포스코에서 추진 중인 벤처밸리 조성 사업을 묶어 구성된다.

각 특구 분야별 특화분야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특구별 성과를 극대화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끈다.

이를 위해 추진단별 관련사업 육성정책 수립 및 사업 추진의 플랫폼 구축, 우수한 기업의 지역정착 유도 및 강소기업 또는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 기업별 맞춤형 지원사업 추진 및 관외기업(앵커기업) 유치 등 혁신 주체들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이라는 역할을 수행한다.

경북기술신용보증기금, 중소벤처진흥공단, 경북지식재산센터 등 지역 내 다양한 투자기관의 지원을 받는 글로벌 지원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말까지 지원방법, 운영방안 등을 담은 조례 제·개정을 통해 국가전략특구추진단 제도적 틀을 마련하고 국가전략특구 기업협의체, 커뮤니티포럼도 구성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가전략특구추진단을 통해 침체한 포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