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해외연수파문으로 공석중인 예천군의회 의장에 신동은 의원 선출

  • 기사입력 2019-07-22 13: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신임 신동은 예천군의회 의장(예천군 의회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해외연수 파문으로 공석이 된 경북 예천군의회 의장에 초선인 신동은(63.자유한국당) 의원이 뽑혔다.

예천군의회는 22일 연 임시회의에서 내년 6월까지 전반기 의장으로 신동은(자유한국당) 의원을 선출했다.


투표결과 전체 의원 7명 중 6명이 찬성표를, 한 명이 기권표를 던졌다.

군의장 자리를 놓고 애초 신향순 부의장과 조동인 의원등과 함께 경선까지 예상했지만 전날 의원들은 비공식 간담회를 열고 이견을 좁혀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은 신임 의장은 "실추된 예천군의 명예와 군민들의 자존심을 회복시키고 군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진정한 의회로 거듭나기 위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온힘을 쏟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예천군 의회는 이형식 전 의장이 사퇴함에 따라 의장직은 3개월 넘게 공석이었다.

예천군의회는 419일 임시회에서 작년 12월 미국·캐나다 연수 때 군의원이 가이드를 폭행하는 등으로 물의를 빚은 데 책임을 지고 당시 이형식 의장이 낸 사퇴서를 수리했다.

신동은 의장의 전 반기 잔여임기는 내년 631일까지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