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스코 노동조합 "노동자 더 이상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

  • "최정우 회장 책임져라"
  • 기사입력 2019-07-18 1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포스코 포항본사 모습)


[헤럴드경제(포항)=김병진 기자]포스코 노동조합은 최근 잇따른 산재사고와 관련해 18일 "지속적인 안전에 대한 투자와 예방대책 요구를 회사가 묵살한 결과"라며 "최정우 회장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포스코 노조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원가절감을 위한 1인 근무와의 관계를 포함한 사고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다"며 "관련법 위반이 드러날 경우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노동자를 더 이상 죽음으로 내몰지 말라"며 "포스코 노조와 회사, 노조가 추천하는 외부전문가위원으로 TFT를 구성해 즉각적인 활동 시작과 함께 노조가 참여하는 상시적인 현장 감시 체계 구축을 회사는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포스코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제도 개선과 사고 예방을 위해 포스코 노조의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근로자위원 참여 보장, 명예산업안전감독관의 정당한 활동 보장,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위험성 평가 분기별 실시 등에 나서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는 지난 11일 3코크스공장 노동자 사망사고에 이어 15일 같은 장소에서 노동자 추락사고가 발생하는 등 올해들어 수 차례의 인명 사고가 일어났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