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김부겸 의원 "대구공항 이전 거론 보다 김해공항 확장 합의 번복 막는게 먼저"

  • 기사입력 2019-07-12 22: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김병진기자)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은 12일 "지금은 김해공항 확장이라는 신공항 입지에 대한 합의를 번복하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더 시급하다"며 "대구공항 이전 문제가 우선시되는 것은 순서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는 시간적 선후관계가 아닌 중요도의 선후 관계에 따른 것"이라며 "논의의 우선순위가 김해신공항 확장 합의 번복을 막는게 먼저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해신공항 총리실 재검증 요구는 그들이 절박하게 약속을 깨더라도 그곳에 공항을 건설하려고 하는 것은 다른 모종의 뜻이 있는 건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유추했다.

가령 "그 지역에서 토건업을 하는 사람들 아니면 부동산을 많이 갖고 있는 사람들, 혹시 이런 사람들의 집요한 흔들기가 아닌지 심히 염려스럽다"고 덧붙였다.

대구공항 이전에 대해서는 "대구시장과 경북지사가 통합이전을 추진 중인데 민간공항과 군 공항 분리 이전은 불가능하지 않느냐"며 "군 공항 배치는 유사시 지휘권은 한미연합사에 있는데 국방부에 자꾸 결단하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지역은 한국당 지지율이 50%, 민주당 지지율이 25%에 달한다"며 "대구경북 모든 지역구에 민주당 후보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의 수성갑 출마설에 대해서는 "노무현 정부 때 같이 알고 지내던 사이라 조심스럽다. 출마하거든 그때 보자"며 말을 아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