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 적정예산 편성 주문

  • 기사입력 2019-06-18 0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17일 제309회 정례회 상임위원회를 열고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등 6건의 조례안과 소관 실국의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안을 심사했다.

김대일(안동)의원은 "용역비의 경우 매년 이월이 발생하고 있다"며 "상반기 중으로 용역과제 선정과 계약 체결을 완료해 연도 내 집행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신중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박영환(영천) 의원은 "지난해 인구정책 추진 관련 예산현황을 보면 관심도에 비해 예산규모가 적은 편"이라며 "국비사업공모 등을 통해 예산규모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칠구(포항) 의원은 경북 통일문제 연구포럼 예산이 전액 불용된 것과 관련해 "향후 남북교류사업 관련 예산은 대외적 여건에 관계없이 추진 가능한 사업부터 예산을 편성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적했다.

이종열(영양) 의원은 "저출산대책과 관련해 출산장려 캠페인, 장려금지급 등 1회성 사업보다는 장기·지속적으로 육아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을 발굴·추진해야 성과를 올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병직(영주1·무소속) 의원은 "2017년 대비 2018년도는 납세태만으로 인한 지방세 체납액이 증가했다"며 "이에 대한 징수방안을 강구해 철저한 징수독려와 관리를 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현국(봉화) 기획경제위원장은 "지난해 예산불용현황을 살펴보면 일부 사업은 예산편성 및 집행과정에서 보다 면밀한 검토로 불용을 방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에는 사전에 면밀한 소요분석과 예산추계를 통해 적정예산을 편성하고 집행의 효율성을 제고해 유사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