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시 복싱전지훈련 전국 최적의 도시로 우뚝

  • 기사입력 2019-06-12 17: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대한복싱훈련장 전경. (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영주시에 있는 전국 최초 복싱 전용훈련장이 전지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12일 영주시에 따르면 오는 15일 러시아 볼소이까멘시 선수단 14명을 시작으로 17일부터 국가대표, 상무(체육부대) 등에서 복싱 선수단 50여 명이 이곳에서 훈련에 들어간다.

이에 시는 전지훈련팀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숙박업소 의 친절과 청결을 유지하도록 하고 안내 와 지원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시는 대한복싱훈련장을 동호인 및 선수의 단계별 맞춤형 합동훈련과 국내 선수 전지훈련 등 복싱 지역거점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복싱로빅, 복싱다이어트 등 다양한 생활 스포츠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을 위한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도 활용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안진용 영주시 체육진흥과장은 전지훈련팀 방문으로 지역 내 숙박시설과 음식업소 등 지역 경제도 활기를 띨 것이라며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벌여 재방문을 유도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영주 시민운동장 내에 위치한 대한복싱훈련장은 총사업비 100억 원을 들여 지난해 8월 준공됐다.

지하 1, 지상 2, 건축면적 2004규모에 2개의 복싱훈련장과 12개실의 숙소, 휴게실,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