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안동의 여름밤 뜨겁게 달군다… K-POP 콘서트에 최정상 아이돌 10팀 출연

  • 기사입력 2019-06-10 1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019 안동 K-POP 콘서트 포스터(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 K-POP 한류스타들이 안동의 여름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안동시와 경북도는 오는 15일 오후 8시 안동탈춤공원에서 ‘2019 안동 K-POP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지역의 젊은 층을 위한 K-POP 공연으로 안동을 젊음과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취지다.

지난해 이어 안동에서 열리는 두 번째 K-POP 콘서트로 선착순 무료입장이다.

인기 최정상의 아이돌 그룹과 보컬, 래퍼 등 지역에서 보기 힘든 출연진을 구성해 관객과 호흡을 함께하며 에너지 넘치는 폭발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런쥔, 제노, 재민, 천러, 지성 등 105명으로 구성된 NCT 드림은 올림픽 체조 경기장 1만 명의 객석을 가뿐히 채우는 인기 최강의 아이돌그룹이다.

최근에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하비와 함께 돈트 니드 유어 러브를 불러 국제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제노와 재민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이날 콘서트 사회를 맡는다.

칼군무와 남자 아이돌 못지않은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6인조 걸그룹 여자친구88색의 인기 여성 그룹 위키미키도 함께하며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탈춤공원 야외 특설무대를 지난해보다 크게 만들고 조명도 더 화려하게 해 출연자들이 마음껏 공연하고 관객들은 그 열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런웨이 무대로 제작하고 스탠딩석을 마련해 가수와 관객이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지난해는 한창 뜨거운 7월에 공연이 열렸음에도 불구하고 전날 오전부터 공연 입장을 기다리는 줄이 길게 늘어서는 등 장사진을 이뤘다.

올해도 전국에서 1만여 명 이상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시는 관람객 안전관리와 편의 제공에 힘을 쏟는다.

탈춤공원과 인근 안동체육관 화장실을 개방하고 이동식 화장실도 추가로 설치한다.

또 시청과 안동경찰서 직원, 전문 경호 인력, 주관 방송사 임직원 등 150여명이 공연을 앞뒤로 안전관리에 나선다.

공연 당일인 15일 오전 10시부터 공연이 마무리되는 밤 11시까지 벚꽃거리 구간의 차량통행도 제한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올해는 경북도의 예산지원으로 출연진과 무대를 한층 더 강화해 지방에서는 보기 힘든 최고수준의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