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환경운동연합 "포스코 고로 무단배출, 도 늑장대응 질타"

  • 기사입력 2019-05-17 14: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자료사진)


[헤럴드경제(포항)=김병진 기자]경북 포항지역 환경단체 등이 포스코 고로 무단배출과 관련해 경북도의 늑장대응을 질타하고 나섰다.

17일 포항환경운동연합과 경북사회연대포럼은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가 지난 수십년 간 고로 정비 중 휴풍과 재송풍 작업시 브리더라는 압력밸브를 통해 대기오염물질을 무단 배출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대기환경보전법 위반혐의로 포스코를 검찰에 고발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도 똑같이 자행돼 해당 지역 시민단체가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환경부도 최근 고로 브리더 개방은 위법이라는 결론을 내렸고 전남도, 충남도는 광양제철소와 당진제철소에 대해 대기환경보전법을 적용해 행정처분 사전통지를 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경북도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현장 확인 일정을 포스코와 조율하고 있다"며 "여기에 도는 뒤늦게 현장 확인을 한다고 하고 그 일정도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포스코와 도는 짜고 치는 고스톱을 중단하라"며 "이철우 경북지사는 포스코에 대한 늑장 대처와 대기배출시설 관리·감독에 소홀했던 점을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덧붙여 "포스코 포항제철소 배출시설(굴뚝)은 4698개인데 그중 450개가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면제받아 특혜를 누린 반면 그 피해는 시민들이 받았다"고 전했다.

정침귀 포항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지역사회 관계자가 참여하는 민관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포스코에 대한 전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후 결과 공개와 함께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