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가뭄 피해 선제적 대응...다목적 용수개발 일부 구간 임시 가동

  • 기사입력 2019-05-16 13: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동 북부지구 양수장 (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와 한국농어촌공사 안동지사는 가뭄에 대비하기 위해 북부지구에 다목적 용수개발을 하는 일부 구간을 이달 말부터 임시 개통한다.

최근 6개월 누적 강수량이 평년의 80% 수준으로 지역별로 약한 가뭄이 발생하고 있고, 향후 1개월 동안에도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돼 선제적 대응 조치다.

이에 따라 와룡면 중가구리 등 7개 마을에 9.8용수 간선으로 농경지 100에 물을 하루에 2t 보낸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임시가동으로 댐을 옆에 두고도 물 걱정을 하던 농민들의 근심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어 다행이다, “안동 북부지구 다목적 용수개발 사업이 오는 2020년까지 마무리 되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시와 농어촌공사는 2008년부터 2020년까지 591억원을 들여 와룡면 중가구리 등 4개면 23개 마을 농경지 920ha에 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이 사업에 나섰고 공정률은 현재 80%에 이른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