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14일 영국 앤드루 왕자 방문 앞두고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개통

  • 기사입력 2019-05-12 1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2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경북 안동시 하회마을에 있는 전통 섶다리에서 전통 행렬이 진행되고 있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경북 안동시 하회마을에 전통 섶다리가 11일 개통됐다.

섶다리는 통나무와 솔가지, , 모래 등 자연적 재료를 활용해 소박하게 짓는 전통방식의 다리다.

하회마을의 섶다리는 1960년대까지만 해도 매년 마을사람들이 10월 말경에 설치해, 이듬해 장마철 무렵 거두어들였던 임시 다리였다. 50여 년 만에 재현, 일반에 개방되는 것이다.

이날 개통식은 권영세 안동시장의 대북 소리에 맞춰 전통행렬이 섶다리를 지나며 개통을 알렸다.

대북 소리와 함께 꽃가마를 타고 가는 전통혼례 행렬, 흥을 돋우는 풍물패, 옛 장돌림을 재현한 보부상 행렬이 그 뒤를 따랐다.

개통식이 끝난 후 일반에 개방되면서 다리를 건너려는 관광객들이 줄을 이었다. 섶다리 개통으로 나룻배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하회마을에서 옥연정사를 둘러보고 부용대까지 오를 수 있어 최적의 관광코스가 만들어진 것이다. 관광객들은 섶다리를 건너며 중간중간 멈춰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해 바빴다.

섶다리를 건넌 한 관광객은 백사장과 굽이치는 강물과 어우러진 섶다리가인상적이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마을인 하회마을과도 너무 잘 어울린다.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게 된 힐링이 된 기분이다.”며 만족해했다.

이번에 설치한 하회마을 섶다리는 만송정에서 강 건너 옥연정사 앞 모래사장까지 길이 123m, 너비 1.5m, 수면으로부터 약 60cm 높이로설치됐으며, 526일까지 임시 운영된다.
이미지중앙

12일 경북 안동시 하회마을 섶다리 개통식 직후 을 흥을 돋우는 풍물패들이 다리를 건너고 있다(안동시 제공)


시는 작은 음악 콘서트, 버스킹등 다양한 관광마케팅으로 섶다리를 활용할계획이라 밝혔다.

한편 오는 14일에는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맞아 앤드루 왕자가 하회마을 등 안동을 찾는다. 대를 이어 안동을 방문하는 영국 왕실이전통의 색채를 더한 하회마을에서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주목된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