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도·경북도의회, 일본 외교청서 독도 영유권 기술 강력 규탄

  • 기사입력 2019-04-24 07: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23일 일본의 '2019년판 외교청서'에 독도 영유권 기술과 관련, 강력 규탄하고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일본 외교청서는 외무성이 1957년 이후 매년 발표해 온 외교 전반을 다룬 공식 보고서로,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기술했다.

경북도는 논평을 통해 "지난 3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 정부의 전략적 책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경북도의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이 영토 침탈 야욕을 더욱 노골화 하고 있다"며 "독도는 역사와 문화,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확고부동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라고 강조했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일본은 자국민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는 자세를 가르치는 것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될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하라"며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앞으로 도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일본의 침략행위와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