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 변호사들, '포항지진 공동소송단' 활동 시작

  • 기사입력 2019-03-31 14: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진 피해 이재민들이 거주 중인 포항 흥해실내체육관 내 임시구호소 모습(사진=김병진기자)


[헤럴드경제(포항)=김병진 기자]경북 포항지역 변호사들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하기 위해 '포항지진 공동소송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31일 포항지진 공동소송단에 따르면 공봉학 변호사(법률분과장)가 대표를 맡고 이시환(고문)·김상태·홍승현·김정욱·이정환·예현지·최한나·배아영 변호사 등 9명이 공동소송단에 포함됐다.

공동소송단은 먼저 지진 피해 주민 등 50~100명을 대상으로 1인당 500만원~1000만원의 배상 선행 소송을 제기한다.

따라서 이들은 각 변호사 사무실별로 소송장을 받고 있으며 3만원의 시민 소송비용을 받기로 했다.

또 공동소송단은 시민참여 소송도 함께 벌인다.

공봉학 변호사는 이날 전화 통화에서 "지역의 변호사들이 시민들에게 봉사하겠다는 마음으로 뜻을 모아 공동소송단을 구성하게 됐다"며 "소송 진행과 관련한 일부 수익은 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