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 50여개 단체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구성...내달2일 궐기대회 상경 투쟁

  • 기사입력 2019-03-24 15: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지난23일 포항지역발전협의회 회의실에서 포항의 50여개 단체들이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23일 출범식을 가졌다.(범대위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포항의 50여개 단체들이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23일 출범식을 가졌다.

지진의 원인이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는 정부 조사연구단의 공식 발표에 따라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겠다는 취지다.

정부의 포항지진 원인조사 발표 이후 대정부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이날 구성된 위원회는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종교단체, 지진 피해지역 주민 및 정치인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 회장과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회장이 공동대표를 맡는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시의회 의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포항 북구위원장 등 8명이 자문위원을, 포항JC와 향청 등 4개 청년단체가 부위원장을, 종교단체 대표 4명은 고문을 비롯해 대책 위원 26명과 11·15지진 공동연구단 17, 법률지원단 4명 등으로 역할별로 나눠 활동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이날 시민대책위는 법률지원단을 구성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시민들의 자율적 참여공간도 마련하는 한편, 지진 복구를 위한 특별법 제정과 범 정부차원의 대책기구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와 별도로 청와대 국민청원, 특별법 제정 국민서명운동, 청와대·중앙부처·국회 방문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결의문을 통해 "정부 발표에 나온 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지원과 특별재생사업 등 시민에 대한 실질적이고 신속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특별법 제정과 범정부 대책기구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 사업을 전면 백지화해 시민 안전을 담보 등 범정부 차원에서 직접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다음달 2일 육거리에서 11.15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해 범시민궐기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52만 시민들의 힘을 하나로 결집하는 장이 되도록 함께해줄 것을 호소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