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울산·경주 해오름동맹 3개 도시 지진방재 협력으로 안전도시 조성 한다

  • 기사입력 2019-03-14 1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14일 포항시청 회의실에 해오름 동맹인 포항시와 울산시, 경주시가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회의’를 가졌다. (포항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 해오름 동맹인 포항, 울산,경주시가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해 협력해 나간다.

이들 3개도시 관계자들은 14일 포항시청 회의실에서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회의를 가졌다. 지진 관련 정보공유 와 시책 발굴을 위해서다.

이날 회의는 올해 신규 사업으로 세 도시에서 제안한 5개 안건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추진방안을 모색했다.

협력단은 지난해 8월 이강덕 포항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맺은 해오름동맹 2차 상생협약을 실천하고, 지진 위험이 높은 양산단층에 인접해 있는 세 도시가 함께 대비하고자 지진방재·대응 공동협력단을 운영해 오고 있다.

회의에서는 최근 포항에서 제작한 지진백서와 대피 지도 등 자료를 공유하고, 울산시와 경주시의 지진 방재 시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진을 더욱 효율적으로 대비하고 방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3개 도시는 지진 등 재난담당 공무원 교차 강의 및 벤치마킹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지진방재포럼 등 관련 행사에도 상호 도시 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또한, 지자체별로 제작한 지진행동요령 홍보영상, 리플릿 등 각종 홍보자료를 함께 활용하며, 조기경보 및 방사선감지시스템 정보도 공유해 방재역량 강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향후 세 도시는 공동협력단 회의를 분기별로 순회 개최하고, 지진을 대비한 과제를 시민과 소통 시행하는 한편, 우수한 방재시스템과 선진사례 도입 등 시민의 안전을 위한 새로운 과제 발굴에도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포항, 울산, 경주는 지진위험이 높은 양산단층에 인접해 있어 도시 간의 공동대응이 매우 중요하다, “200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세 도시 간 상호 협력 과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