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포항남부서, 훔친 번호판으로 불법영업한 50대男 입건

  • 기사입력 2019-02-12 23: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정종우 기자]경북 포항남부경찰서(서장 김한섭)는 12일 훔친 영업용 번호판으로 불법영업을 한 A(50)씨를 절도 및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해 12월부터 절취한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포항 신항만을 출입하며 덤프트럭 불법 영업을 해온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지난 9월께 경주시 소재 B 매매상사에서 폐기하기 위해 쌓아둔 영업용 건설기계 앞 뒤 번호판 2개를 훔쳐 자신의 덤프트럭에 몰래 부착한 것으로 드러났다.

jjw@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