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상주시, 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 나서

  • 기사입력 2019-02-12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상주시는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를 위해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성원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은 황천모 시장이 유치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상주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상주시는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하천수·유량 등 수자원을 조사하는 공공기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를 위해 이날 시청에서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성원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추고 낙동강의 풍부한 수자원을 가진 상주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이 들어설 가장 적합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상주시는 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를 목표로 부지와 건립비 분담 등을 제시했다.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수자원조사기술원은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대상에 포함됐다.

기후 변화와 환경오염으로 물 관련 재해와 물 부족 문제가 심화하면서 올해 1월 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앞서 지난해 6월에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에서 환경부로 소속이 바뀌었다.

상주시는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방침에 따라 이를 유치하기로 하고 공을 들이고 있다.

한편, 상주시와 경상북도는 지난 2014년 수자원조사기술원 이전을 위한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연구용역결과 상주시가 최적지로 선정돼 이 결과를 당시 상급기관인 국토교통부에 제시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